MAMA서 '빨간 코트' 걸치고 영화 한 편 찍어버린 방탄 뷔 미모 클래스

인사이트Mnet '2019 MAMA'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방탄소년단 뷔가 '조각상' 미모로 연말 시상식을 제대로 뒤흔들었다.


지난 4일(현지 시간) 일본 나고야 돔에서는 '2019 MAMA'(Mnet Asian Music Awards)'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날 세계적이 인기를 구가 중인 방탄소년단은 다수의 히트곡을 선보이며 현장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7명의 멤버 모두 각자의 개성을 뽐냈으나 그중에서 시선을 끈 건 뷔였다.


인사이트


Mnet '2019 MAMA'


빨간 코트를 입고 등장한 뷔가 '작은 것들을 위한 시'에서 유독 CG 같은 비주얼을 뽐냈기 때문이다.


도입부에서 절제된 어깨춤을 추던 뷔는 등을 돌리며 카메라를 바라봤을 뿐인데 CF 한 편을 찍어버렸다.


촉촉하게 젖은 머리카락과 깊은 눈망울, 하늘을 찌를 듯한 콧대는 완벽함 그 자체였다.


인사이트


Mnet '2019 MAMA'


뷔는 무대 중간중간에 나른한 섹시미를 발산해 팬클럽 아미들의 심장을 요동치게 만들었다.


현장에 있던 타 아이돌 팬들마저도 "진짜 잘생겼다", "입 벌리게 되는 미모다"라며 극찬을 쏟아냈다는 후문이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해당 시상식에서 4개 부문 대상을 휩쓸면서 월클 아티스트임을 다시 한번 각인시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