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롱도로 최종 후보 30인' 손흥민, 통산 3번째 AFC 올해의 선수 수상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2019 발롱도르 최종 후보 30인에 포함된 '월클' 손흥민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올해의 국제선수상을 수상했다.


어쩌면 당연한 결과지만, 아시아 최고의 축구 선수로 인정받았다는 것은 아무래도 뜻깊다고 할 수 있겠다.


2일 AFC는 홍콩 컨벤션 센터에서 2019 AFC 어워즈를 진행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AFC는 일본의 하세베 마코토, 이란의 사르다르 아즈문이 아닌 손흥민에게 2019 AFC 올해의 선수상을 수여했다.


이로써 손흥민은 통산 3회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만약 손흥민이 받지 못했다면 '주작 논란'이 있어야 할 정도로 2019년 손흥민은 대단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올랐고,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에서는 소속팀에게 챔피언스리그 티켓을 다시 한번 선물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올해 챔스에서 총 8골을 넣었다. 16강 토너먼트에서 넣은 게 무려 4골이었다. 그중 3골은 EPL 킹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로 넣은 것이어서 전 세계적인 화제가 됐다.


그 활약을 인정받은 손흥민은 2019 발롱도르 최종 후보 30인에 올랐다.


현재 새로운 토트넘 홋스퍼의 감독 조제 무리뉴 휘하에서도 빛나고 있다. 1골 3도움을 기록 중이다.


한편 올해의 유스상은 발렌시아의 이강인이 받았으며, 감독은 U-20 한국 축구대표팀을 U-20 월드컵 결승으로 이끈 정정용 감독이 받았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