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재현 측 오늘(2일) 박경 고소장 접수···"선량한 피해자 없어야 한다"

인사이트YouTube 'Brian Records'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가수 임재현의 프로듀서 2soo가 사재기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2일 임재현의 프로듀서 2soo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Brian Records'를 통해 임재현의 사재기 의혹은 사실과 다르다고 전했다.


2soo는 법률대리인을 통해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을 이유로 박경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전했다.


이어 2soo는 박경이 제기한 사재기 논란은 가요계에서 굉장히 중요한 사안 중 하나라며 입을 열었다.


인사이트YouTube 'Brian Records'


2soo는 "공정과 정의가 바로 세워져 선량한 가수들이 피해자가 되지 않도록 해야할 것이다. 그러나 그만큼 중요한 것 역시 무고한 피해자가 생기지 않는것 또한 똑같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2soo는 특히 "저희는 이런 사재기 논란으로 지속적인 고통을 받아왔고 이제는 드디어 그 누명을 벗을 기회라고 생각하고 기쁜 마음으로 조사와 수사에 최대한 협조할 것"이라며 "이번 공론화를 통해 정말 그 사재기가 있다면 너무나 간절히 그 도둑을 잡고 싶다. 부디 건강하고 정확한 공론화가 되어서 정확히 그 도둑을 잡을 수 있길 바란다"라고 간절함을 드러냈다.


인사이트YouTube 'Brian Records'


마지막으로 그는 "만약 저희가 사재기를 한 사실이 드러난다면 모든 법적 처벌을 겸허히 받겠다. 악플을 써도 전혀 삭제도, 법적 문제도 삼지 않겠다. 그때는 얼마든지 쓰셔도 괜찮고 용인할테니 일단 결과를 좀 기다려달라"라며 "악플 정도로 분이 안 풀리시면, 제가 자살이라도 하겠다"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지난달 24일 그룹 블락비 멤버 박경이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고 말해 연예계 사재기 논란이 불거졌다.


박경이 언급한 가수들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경 역시 변호사를 선임, 법적 절차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입장을 전해 치열한 법정 공방이 예상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qkrrud78'


인사이트KBS '유희열의 스케치북'


인사이트엔에스씨컴퍼니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