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환·송혜교·재벌 회장' 등 유명인 입국신고서 몰래 찍어 유출한 세관 직원들

인사이트SBS 8뉴스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공항 입국장 세관 직원들이 유명인들의 개인정보를 밖으로 유출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월드컵 영웅'이자 현재는 방송인으로 활동하는 안정환 전 해설위원, 배우 송혜교 등 유명 인사들의 세관 여행자 휴대품 신고서가 유출됐다.


지난 1일 SBS는 공익제보자에게 유명 인사들의 세관신고서 서류 및 사진을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인천공항·김포공항에서 근무하던 세관 직원 김모씨와 일부 동료가 근무 중 유출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8뉴스


세관신고서 유출 피해자 명단에는 안정환, 송혜교, 김태원(부활) 등 연예인이 있었고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등 기업인도 있었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전 일본 축구대표팀 선수인 나카타 히데토시도 포함돼 있었다.


2011년~2015년 국내 공항에 입국하면서 공항 세관에 낸 이들의 세관신고서에는 여권번호, 생년월일, 전화번호, 집 주소 등 개인정보가 모두 기재돼 있었다.


인사이트SBS 8뉴스


유출될 경우 사생활 피해가 우려되는 사항들이 가득했지만 보호받지 못했다.


관세청은 매체에 "세관 신고서 유출 경위를 조사하고, 잘못한 직원은 처벌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세관신고서는 1달 이상 보관할 수 없다. 규정에 따라 일별로 취합한 뒤 1달 이내에 폐기해야 한다.


세관신고서 유출은 개인정보보호법 및 형법 127조 공무상 비밀 누설 조항 위반이며 관세법 116조에 따른 과세정보 비밀유지 조앙 위반 등으로 최대 징역 5년형을 받을 수 있다. 


YouTube 'SBS 뉴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