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인트로 손목에 차면 '고급미' 터지는 90만 원짜리 루이비통 '팔찌 가방'

인사이트hypebeast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평소 외출할 때 지갑, 휴대폰만 챙기고 가방을 안 들고 다니는 사람들이 종종 있다.


어깨에 매거나 팔목에 걸고 다녀야 하는 가방이 불편해 소지품을 손에 들거나 주머니에 볼록 튀어나게 넣고 다닐 것이다.


그렇다면 이 제품에 주목해보자. 두 손, 두 팔이 자유로우면서도 간단한 소지품을 넣어 다닐 수 있는 패션 아이템이 있다.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이 야심 차게 선보인 '브레이슬렛 범백(BRACELET BUMBAG)'과 '팜스프링(PALMSPRING⁣)'이다.


인사이트(좌) Louisvuitton / (우) hypebeast


루이비통이 'SS 2020' 컬렉션에서 선보인 두 백은 일명 손목 가방이라고 불리는 작은 사이즈의 붐백과 팜스프링 백팩 두 가지 형태다.


손 목에 매고 다닐 수 있는 작은 크기이지만 그 내용과 디자인은 알차다


두 백 모두 루이비통의 전통적인 브라운 캔버스 가죽으로 만들어졌으며 특유의 모노그램 프린트와 손목에 매는 블랙 가죽 스트랩은 고급스러운 디자인의 정석을 보여준다.


각 각의 지퍼는 금색으로 마감 처리돼 청키한 느낌을 주고 루이비통의 골드 이미지와 잘 어울린다.


인사이트hypebeast


깔끔하면서도 눈에 띄는 루이비통 로고가 전면에 박혀있어 명품의 존재감을 드러낸다.


또 너무 크지도, 작지도 않은 사이즈는 간단한 소지품을 넣을 수 있는 실용성과 더불어 손목이 얇아 보이게 하는 장점이 있다.


두 제품은 모두 루이비통 공식 홈페이지에서 750달러(한화 90만 원)에 득템 할 수 있다.


작으면서도 강하며 스타일까지 잡은 루이비통 미니 백으로 올 겨울 패션 피플이 돼보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