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생 아들이 여자아이 '항문 성폭행'했는데 오히려 고소하겠다는 국가대표 운동선수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5살 여자아이가 같은 어린이집에 다니는 친구에게 성추행 피해를 당한 사건이 크게 논란이 되고 있다.


피해 아동은 항문 성폭행까지 당했는데, 가해 아동 부모는 일부 잘못을 시인하면서도 지나치게 부풀려졌다며 오히려 법적 대응을 예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어린이집에서 딸이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부모 A씨의 사연이 올라왔다.


이에 따르면 A씨는 지난 4일 으슥한 아파트 자전거 보관소에서 바지를 올리며 나오는 딸아이를 발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해당 장면을 본 A씨가 추궁하자 아이는 울음을 터뜨리며 어린이집 같은 반 남자아이가 바지를 벗게 해 항문에 손가락을 넣었다고 털어놨다.


가해 아동은 국가대표 운동선수의 아들이었다.


더욱더 충격적인 것은 이런 행위가 이날 처음이 아니었다는 것이다.


같이 다니는 어린이집에서도 다른 친구들이 교사들이 보지 못하게 가린 채 비슷한 피해를 여러 차례 당했다고 아이는 말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아이가 싫다는 의사를 보였는데도 가해 아동은 계속해서 이런 행동을 했다고 한다.


아이는 산부인과 진료를 받고 성적 학대와 외음질염이라는 진단까지 받았다.


피해 사실이 알려지자 가해 아동 부모는 문제의 성적 행동이 실제 있었다고 일부 인정했지만, 6개월 동안 피해를 봤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억울하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가해 아동 부모는 한 매체 인터뷰를 거절하면서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법적 대응도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피해 아동은 문제가 생긴 어린이집을 그만두고 심리 치료를 받을 예정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