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만에 건강한 모습으로 '청룡영화상' 깜짝 등장한 김우빈

인사이트SBS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비인두암으로 투병 중인 김우빈이 건강한 모습으로 근황을 전했다.


21일 오후 10시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는 올해로 제40회를 맞은 '청룡영화상' 제2부가 막을 올렸다.


현시각 파라다이스시티에는 올 한해를 빛낸 수많은 배우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내고 있다.


올해로 제40회를 맞이한 '청룡영화상'에는 배우 김우빈이 시상자로 깜짝 등장해 뜨거운 박수갈채를 받았다.


인사이트SBS


지난 2017년 비인두암 진단으로 활동을 중단한 김우빈은 약 2년 6개월 만에 첫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김우빈은 자신을 향해 이어지는 뜨거운 박수에 "어떤 말로 시작을 해야할까 고민을 참 많이 했습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다른 어떤 말보다 감사하다는 말씀을 먼저 드리고 싶은데요. 몇년 전 몸이 안 좋았는데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셔서 보다 빨리 건강한 모습으로 인사드릴 수 있게 됐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더불어 "멀리서 응원하고 기도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인사를 전하겠습니다"라며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싶지만 오늘 자리를 빛내주신 주인공들을 위해 마무리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SBS


마음을 가다듬은 김우빈은 청룡영화상 '청정원 단편영화상' 시상을 이어갔다.


제40회 청정원 단편영화상은 영화 '밀크'의 장유진 감독이 수상했다.


지난 2011년 KBS2 '화이트 크리스마스'로 데뷔한 김우빈은 이후 SBS '신사의 품격', '상속자들', KBS2 '학교 2013', '함부로 애틋하게' 등에 출연하며 시청자의 큰 사랑을 받았다.


현재 건강을 회복한 김우빈은 새 영화로 연예계 활동에 복귀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