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가 '중거리 미사일' 배치하려 하자 거품 물고 협박하는 중국 시진핑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지형 기자 = 중국이 한국과 일본에 미국의 새로운 중거리 미사일을 배치하지 말라고 경고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지난 19일 일본 매체 아사히신문은 미·일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중국 정부가 지난 8월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 때 이런 입장을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중거리 핵전력(INF) 조약 탈퇴 이후 미국의 대중(對中) 억제정책을 경계한 중국이 한국과 일본 양국에 압력을 가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보도에 따르면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고노 다로 당시 일본 외무상(현 방위상)을 만나 "일본에 미국의 중거리 미사일이 배치되면 중·일 관계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왕이 부장은 이어진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서도 같은 취지의 입장을 전달했다. 명백한 '내정간섭'으로 볼 수 있는 의견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고노 당시 외무상은 일본 내에 배치 가능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채 "중국의 미사일이야말로 일본을 사정권에 두고 있다. 중국이 먼저 군축을 해야 한다"고 반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 장관은 왕이 부장의 발언에 대해 "중국은 먼저 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의 한국 배치에 대한 보복 조치를 중단해야 한다"라고 답했다고 아사히는 덧붙였다.


그러나 일본 외무성 관계자는 일본 내 미국의 중거리 미사일 배치와 관련해 "아직 아무것도 결정되지 않았다는 것이 공식 답변"이라며 "미국의 미사일 실전 배치는 5년 후가 아닌가"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중국은 사드 사태로 중단됐다가 5년 만에 재개된 한·중 군사 고위급 대화에서도 한국에 "민감한 문제를 적절히 처리하자"고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