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너무 강하다"···전반전, 아쉽게 두 골 내주며 0대2로 마친 한국

인사이트SBS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이 피파랭킹 3위 브라질을 만나 선전하고 있다.


19일 한국 축구대표팀은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자리한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브라질과 맞붙고 있다.


한국은 전반 8분 만에 상대에게 일격을 당했다. 루카스 파케타에게 골을 내준 것.


SBS


그러나 한국은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손흥민과 황희찬, 황의조, 이재성을 앞세워 브라질을 압박했다.


전반 15분, 손흥민은 브라질 진영에서 좋은 기회를 얻어 중거리 슛을 날렸다. 아쉽게도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전반 20분에도 좋은 기회가 있었다. 왼쪽 부근에서 손흥민이 감각적인 감아차기를 선보인 것. 이 슛은 아쉽게도 골문을 벗어났다.


인사이트SBS


전반 35분에는 필리페 쿠티뉴에게 '쿠티뉴존'에서 프리킥을 얻어 맞기까지 했다. 이후 41분에 위협적인 프리킥을 날렸지만 아쉽게도 골을 기록하지는 못했다.


전반 막판까지 수세에 몰린 한국은 추가실점은 하지 않고 전반전을 0대2로 마무리했다. 


인사이트SB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