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21만원인데 리셀가 '1천만원'까지 치솟은 지드래곤 운동화

인사이트Instagram 'xxxibgdrgn'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대한민국 최고의 패션 아이콘인 지드래곤의 신발이 엄청난 인기를 얻고 있다.


최근 빅뱅 지드래곤은 자신의 브랜드인 피스마이너스원과 콜라보레이션한 나이키 에어포스1 파라-노이즈 신발을 출시했다.


지드래곤의 전역 후 첫 행보로 화제를 모았던 에어포스1 파라-노이즈는 검정·빨강 두 가지 버전으로 출시됐고, 정가는 21만 9000원이다.


해당 제품은 시장에 풀리자마자 패션 피플들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고, 리셀가는 수백만원대를 호가했다.


인사이트Instagram 'kickwhoshow'


인사이트Instagram 'xxxibgdrgn'


심지어 한정판으로 출시된 버전의 경우 인기 사이즈의 리셀가가 1000만원을 육박하기도 했다.


발매 당일에도 홍대 나이키 매장 앞에는 끝을 알 수 없는 대기줄이 이어져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유명 스타들과 유튜버들 역시 지드래곤 신발 인증샷을 올리며 돌풍 행렬에 동참했고, 이를 통해 지드래곤은 '스타들의 스타'라는 본인의 수식어를 제대로 증명해냈다.


전역하자마자 패션계를 뒤집어 놓은 지드래곤이 앞으로 또 어떤 행보를 보일지 많은 팬들의 기대가 쏠리고 있다.


한편, 지드래곤과 나이키가 콜라보 한 해당 제품은 지드래곤의 생년월일인 88년 8월 18일생을 이용한 한정 수량으로 출시됐다.


인사이트Instagram 'xxxibgdrgn'


인사이트사진 제공 = 에잇세컨즈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