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1년생들 '대입 전쟁' 끝나자마자 지옥 같은 '입대 전쟁' 시작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대단원의 막을 내렸고 본격적인 대입 전쟁이 시작됐다.


첫 번째 관문인 대학별 수시 논술고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 수험생들은 예체능 실기, 면접, 입시 원서 작성 등 여러 관문을 거치게 된다.


대학 입학 후에도 학생들의 전쟁은 계속될 예정이다.


특히 남학생들의 경우 대학 입학만큼 어렵다는 '입대 전쟁'을 치러야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현재 병역법상 모든 대한민국 남성은 18세부터 제1국민역에 편입되며 19세가 되는 해부터는 신체검사를 받고 입영할 수 있다.


하지만 최근 국방부는 2021년부터 현역 인력수급에 문제가 생길 것으로 예측하고 신체검사 기준을 낮출 전망이라고 밝혔다.


즉 2019년, 2020년 이내에 입대하지 않으면 사회복무요원 또는 면제 대상자도 입영할 수 있다는 것.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에 따라 내년까지 자원입대자가 몰릴 전망이다.


평범한 입대를 원한다면 상관없겠지만 운전병, 취사병 등 특수병과에 지원하게 될 이들은 더욱 심한 '입대 전쟁'을 겪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정부와 여야는 현역 인력수급 부족에 여성희망복무제, 모병제 등의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