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음 터진 승객 위해 '1시간' 무릎 꿇고 눈물 닦아준 '열차 승무원'

인사이트SCMP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입을 틀어막고 어깨를 들썩이기 시작한 열차 승객.


승객은 잠시 뒤 스스로 통제할 수 없을 정도로 오열하기 시작했다.


주변이 웅성이기 시작한 그때 열차 승무원이 조용히 자신의 주머니에서 손수건을 꺼내 들었다. 진심을 담은 위로였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굿타임즈는 고속열차에 탑승한 대만 누리꾼이 자신의 SNS에 올렸던 영상을 소개했다.


영상은 지난 14일(현지 시간) 촬영된 것으로, 이날 대만 누리꾼은 앞자리에 있는 여성이 소리를 내며 울기 시작한 것을 목격했다.


인사이트SCMP


다른 승객이 어쩔 줄 몰라 하며 당황하던 그때 한 열차 승무원이 여성 승객 곁으로 다가왔다.


사연을 들어보니 여성 승객은 평소 정서 불안 증상이 있었는데 열차 탑승 후 가족으로부터 안 좋은 소식을 듣자 감정이 격해진 터였다.


가만히 여성 승객 곁에서 그녀가 하는 말을 귀담아듣던 승무원은 눈높이를 맞추기 위해 무릎을 꿇었다.


그런 다음 손수건으로 눈물을 닦아주고 얼굴을 어루만졌다. 그렇게 1시간이나 흘렀지만, 승무원은 흐트러지지 않은 자세로 여성 승객을 마주했다.


인사이트SCMP


승무원의 위로를 받은 여성 승객은 목적지에 도착하자 몸을 추스르며 자리에서 일어났다.


그러자 승무원은 여성 승객의 가방을 대신 둘러매며 품에 안은 상태로 출구까지 마중 나갔다.


이런 모습은 대만 현지 매체에도 잇달아 소개되며 많은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누군가를 진심으로 위로해본 적 있는가. 그렇다면 위로가 생각보다 쉽지 않은 일이란 걸 알 것이다.


자신의 시간을 상대방을 위해 써야 하고, 감정에 이입하며 끝내 공감해야 감정의 파동을 일으킬 수 있다. 그래서 영상 속 승무원에게 쏟아진 감사의 글이 당연하다고 여겨졌는지도 모르겠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