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드 사진 뿌리겠다"는 전 남친 협박에 알약 '200개' 한 번에 삼킨 여대생

인사이트stheadline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전 남자친구의 협박에 극도의 불안 증세를 보이던 여성은 입에 거품을 물고 쓰러진 채로 발견됐다.


지난 17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싱타오데일리는 자신의 누드 사진을 유포하겠다는 전 남자친구의 협박에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여성의 소식을 전했다.


중국 푸저우 대학에 다니고 있는 여성 샤오(가명)는 1년 전 온라인 게임에서 처음 만난 26세의 남성 정씨와 교제를 시작했다.


그런데 샤오는 지난달 17일 정씨가 바람을 피운다는 사실을 알게 돼 정씨와 큰 말다툼을 벌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후 샤오와 헤어진 정씨는 샤오에게 "너의 누드 사진을 대학 커뮤니티 사이트에 올리겠다"는 협박 메시지를 보냈다.


정씨의 메시지에는 "학교에서 어떻게 하는지 봐라", "가족들은 물론 교장까지도 이 사실을 알게 할 것", "우리 아버지는 공무원이다" 등의 문구도 함께 담겨 있었다.


샤오는 바로 다음 날 가족과 교직원에게 정씨의 협박 사실을 알렸다.


정씨는 사람들에게 "샤오와 관계를 완전히 끊고 사진도 삭제하겠다"고 말했으나, 샤오는 정씨가 어딘가에 사진을 숨겨뒀을 것이라는 생각에 두려움을 떨칠 수 없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결국 샤오는 지난달 28일, 기말고사를 앞두고 대학 기숙사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하고 말았다.


거품을 물며 쓰러진 상태로 병원에 이송된 샤오는 뇌사 판정을 받았다. 체내에서는 약 200개의 약품이 발견됐다.


가족들은 샤오의 회생 가능성이 없다는 진단과 막대한 치료비에 결국 치료를 포기하기로 결정했다.


정씨는 현재 "자신은 이번 사건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경찰은 샤오와 정씨의 메시지 내역을 토대로 사건을 조사 중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