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내일(19일) 세계 최강 '삼바 군단' 브라질 깨부순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우리 대표팀의 든든한 버팀목인 손흥민이 드디어 삼바 군단과 마주한다. 브라질과의 평가전이 단 하루만을 남겨놓고 있다.


오는 19일(한국 시간) 대표팀은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브라질과 친선전을 갖는다.


이날 친선전에는 손흥민을 비롯한 등 정상급 선수가 잇달아 출격할 전망이다. 레바논전에서 짧은 휴식을 취한 이강인과 황희찬도 선발 출격할 가능성이 높다.


대표팀을 상대하는 브라질 역시 최정예 멤버를 가동할 기세다. 친선전을 앞두고 윌리안, 가브리엘 제수스, 아루투르 등을 소집해 훈련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비록 네이마르 주니어는 빠졌지만, 그 면면이 무척 화려하다. 스포츠 매체 트랜스퍼마르크트에 따르면 브라질 측 선수단은 몸값만 8억8400만유로(한화 약 1조1400억원)에 달한다.


우리 대표팀의 몸값은 1억3500만유로(한화 약 1700억) 정도다. 이마저도 손흥민(8000만유로)이 차지하는 액수가 절반을 넘는다.


이날 경기는 브라질에 우세하게 흘러갈 것으로 보인다. 대표팀은 틈틈이 손흥민의 빠른 발을 앞세워 브라질의 뒷공간을 공략할 전망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대표팀의 권창훈은 경기를 앞두고 인터뷰에서 "대표팀 모두가 불안한 마음보다는 기대감을 갖고 준비하고 있다"며 "잘 준비한다면 분명히 좋은 결과가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국과 브라질은 지금껏 총 5차례 맞붙은 전적이 있다. 한국이 1승 4패를 거둬 상대 전적에서 열세다.


2013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맞대결에서도 0대2 패배를 거둔 바 있다. 당시에는 네이마르가 결승 골을 넣는 등 맹활약을 펼쳐 승리를 이끌었다.


한편, 해당 경기를 앞두고 브라질 수비수 헤난 로디는 손흥민을 경계하는 입장을 밝혔다.


로디는 가장 껄끄럽게 생각하는 선수로 손흥민의 이름을 거론하며 "손흥민은 주요 선수이자 상당히 빠르다. 1대1 돌파도 좋고 좋은 마무리 능력을 가지고 있다.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