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술 이어 예체능 실기 때문에 다시 학원으로 발길 향하는 수험생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다른 친구들은 다 재밌게 놀러 다니는데 나만..."


대학수학능력시험이 끝났지만 여전히 다수 학생은 독서실과 학원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수능이 끝나도 예체능 실기, 면접, 논술 등 실기 고사가 여전히 남아있기 때문이다.


오는 12월 4일에는 올해 치러진 2020학년도 수능 성적표가 일괄적으로 통보되는 동시에 전국은 본격적인 '정시' 시즌에 돌입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미 수시 전형으로 대학에 합격하거나 따로 논술, 실기를 준비할 필요가 없는 학생들은 그간 쌓였던 스트레스를 마음껏 풀고 있다.


보고 싶었던 영화를 보고, 하지 못했던 게임도 마음껏 하고 친구들과 겨울 여행도 계획하고 있을 것이다.


하지만 논술과 실기 고사 등이 남은 학생들은 이전과 다름없이 실기 준비에 매진하고 있다.


이러한 까닭에 지긋지긋했던(?) 수능이 끝났음에도 독서실과 학원을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자신을 올해 수능을 치른 수험생이라 밝힌 누리꾼 A씨는 "수능이 끝나서 마음은 시원하지만 아직 실기라는 큰 산이 남아있기에 여전히 학원을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다"라며 현실적인 글을 남기기도 했다.


한편 오는 16일부터 12월 1일까지 본격적인 수시 전쟁이 시작된다.


이번 주말과 다음 주말 서울 주요 대학의 논술 고사가 치러지며 23일에는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서울시립대, 건국대 등 다수 대학의 면접고사가 수험생들을 기다리고 있다. 수시모집 전형은 다음 달 9일까지 진행되며 합격자 발표는 각 대학별로 10일까지 이어진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