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전서 대놓고 '욱일기' 입고 응원한 일본 야구팬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최근 욱일기가 나치의 전범기 하켄크로이츠와 비교되며 국제적인 문제가 된 가운데 야구 국가대항전 '프리미어12'에 욱일기가 등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6일 일본 도쿄돔에서는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한일전이 치러져 한일 양국의 관중들이 꽉 들어찼다.


그런데 이날 경기에서는 일부 관중이 욱일기가 그려진 티셔츠를 입고 응원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인사이트뉴스1


이 사실을 확인한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즉시 이에 대해 WBSC에 정식으로 문제를 제기했다.


WBSC 측은 "지금은 분쟁 상황이 아니며,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서도 금지하지 않은 사항으로 제한할 수는 없다"라고 답했다.


이에 KBO는 "한국의 국민 정서 등 우리의 뜻을 충분히 이야기했고, 이와 관련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신경 써달라는 내용을 일본프로야구 측에 전달해달라고 요청했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그러면서 WBSC 측이 NPB와 방송사 측에 문제의 소지가 될 만한 영상이 나가지 않도록 최대한 협조를 요청하겠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욱일기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이 사용한 것으로 일본의 제국주의와 군국주의를 상징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