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화수소 국산화 성공한 삼성·LG에 꼬리내리고 결국 수출 허가한 일본 아베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삼성과 LG 등 국내 대기업들의 불화수소 국산화 대체 속에 일본이 결국 꼬리를 내린 듯 보인다.


앞서 3개 핵심 소재 수출 규제를 발표한 이후 처음으로 생산라인용 액체 불화수소(불산액)에 대한 수출을 허가한 것.


1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일본 정부는 화학소재 생산업체인 스텔라케피마에 한국에 대한 불산액 수출을 허가해줬다.


이로써 포토레지스트(PR)와 플루오린 폴리이미드(FPI), 기체 불화수소(에칭가스)에 이어 수출 규제 품목의 한국 수출길이 모두 열리게 됐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이번 허가에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특히 업계 관계자들은 국내 기업들이 국산 불산액을 공정에 투입해 시험 가동하는 등 국산화 작업에 상당한 성과를 거둔 점이 크게 작용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스텔라케미파는 세계 고순도 불화수소 시장의 70%를 차지하고 있는 업체로 수출규제가 시행되는 동안 매출과 영업이익이 지난해 대비 21%, 88% 급감하는 등 큰 타격을 받았다.


구광모 (주)LG 대표이사 회장 / 사진제공 = LG그룹 / 사진=인사이트구광모 (주)LG 대표이사 회장 / 사진제공 = LG그룹


이 부분 또한 허가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국산화가 최선의 선택이겠지마는 일단 국내 반도체 업체들은 이번 승인으로 크게 한숨을 돌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 업계 관계자도 "19일 예정된 WTO 분쟁 해결을 위한 한일 간 2차 양자 협의를 염두에 둔 결정으로 보인다"며 "어쨌든 3개 품목 모두 수출이 허가돼 반도체, 디스플레이 업계에는 호재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