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2대0으로 셧아웃시킨 한국, 4일 뒤 독일에 1대7로 졌던 브라질과 격돌한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2014년 브라질 월드컵 4강전 '브라질 vs 독일'은 세계 축구사에서 세 손가락 안에 드는 이변을 만들어낸 경기다.


브라질 현지에서 경기를 지켜보던 관중은 물론 생중계로 경기를 보던 모두가 경기 결과를 받아들이지 못했다. 자고 일어나 결과를 확인한 이들조차 눈을 비볐을 정도로 놀라운 스코어가 나왔기 때문이다.


'미네이랑의 비극'이라고도 불리는 이 경기는 브라질의 1대7 패배였다. 브라질은 전반전에만 다섯골, 특히 6분 동안 네 골을 내주며 절망스러운 패배를 맛봤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경기를 지켜보던 독일 축구팬들조차 "그만 넣어"하는 표정을 짓고, 혹시나 보복을 당할까 두려워했을 정도였다.


브라질을 흠씬 두들긴 독일은 결승전에서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가 이끄는 아르헨티나를 꺾으며 우승했다. 챔피언이 된 것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MBC


그리고 4년이 지난 2018년 여름, 독일은 축구 변방 대한민국을 만났다. 이미 2패로 탈락이 사실상 확정된 한국이 독일을 이길 가능성은 1%가 채 되지 않았다. 독일이 한국을 7대0으로 이긴다는 예측도 설득력을 얻었다.


하지만 조현우의 선방을 앞세운 한국은 김영권과 손흥민의 골을 보태 '디펜딩 챔피언'을 2대0으로 셧아웃 시켰다. 브라질에게 비극을 안겼던 독일은 4년 만에 한국에게 비수를 꽂히고 말았다.


피파랭킹 1위 독일은 80년 만에 예선 탈락이라는 결과물을 받아들여야 했다.


인사이트(좌) GettyimagesKorea (우) 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한국과 브라질, 독일에게는 이러한 스토리가 있다. 그래서 호사가들은 "한국이 브라질을 만나면 9대1로 이길 것"이라고 놀리고는 했다. 이른바 '중국식 스코어' 계산인데,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꽤 자주 나오는 우스갯소리다.


사실 한국이 브라질을 이렇게 이길 확률은 0.1%도 되지 않다. 한국은 브라질에게 상대 전적 1승 4패로 밀리고 있다. 1999년 지금은 울산 현대 호랑이 감독인 김도훈 감독이 만들어낸 골로 1대0으로 겨우 한 번 이겨봤다.


나머지는 다 졌다. 2013년 한국에서 열린 평가전에서 네이마르와 마르셀로에게 시종일관 휘둘리며 0대2로 패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오는 19일 한국은 중립경기장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브라질과 맞붙는다.


한국은 최근 북한, 레바논과 득점 없이 0대0으로 비겨 흐름이 좋지 않다. 네이마르가 몸 상태 때문에 소집되지 않기는 했지만 브라질은 분명 한국보다 훨씬 강팀이다.


손흥민, 이강인, 황의조, 황희찬, 김민재 그리고 조현우가 버티는 피파랭킹 39위 한국이 3위 브라질을 상대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