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과 충돌한 레바논 골키퍼 '쓰러지자' 곧바로 달려가 상태 걱정한 손흥민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손흥민은 자신의 태클 때문에 발목이 돌아간 선수의 절규를 눈앞에서 보고 눈물을 흘렸다. 


너무도 미안한 마음에 무릎을 부여잡고 좌절했다. 이후 열린 경기에서 골을 넣은 뒤 그 선수에게 전하는 '사과 세레모니'까지 했을 정도였다. 


그래서였을까. 그는 어제 열린 경기에서 자신이 아끼는 동생 황희찬과 충돌해 쓰러진 상대팀 골키퍼를 보고 곧바로 달려갔다. 


걱정스러운 마음에 그가 괜찮은지, 상태는 어떤지 의료진보다 먼저 살폈다. 


지난 14일(한국 시간)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레바논 베이루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H조 4차전 원정 경기에서 레바논과 0대0 무승부를 기록했다.


인사이트TV CHOSUN


북한과 3차전 평양 원정에서도 0대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한 데 이어 2경기 연속 무득점 무승부였다.


한국이 60%가 넘는 높은 점유율을 기록하며 경기를 지배했지만 골대 불운이 연신 이어지면서 득점을 내지 못했다.


최근 토트넘 홋스퍼에서 연속골을 터뜨리며 물오른 기량을 보여주고 있는 손흥민도 이날은 아쉽게 골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렇듯 팀이 아쉬운 경기력을 보여준 가운데에서도 손흥민은 인상적인 장면을 남겼다. 어쩌면 경기력보다도 더욱 값진 모습이었다. 손흥민은 스포츠맨십·동업자 정신이 무엇인지 잘 보여줬다.


후반 16분께, 상대 페널티 라인 안쪽으로 깊숙이 돌파하던 황희찬은 속도를 줄이다 미끄러져 레바논 골키퍼와 충돌했다.


의도치 않았던 사고였지만 골키퍼는 황희찬의 발목 부분과 충돌한 탓에 부상을 호소했다. 흥분한 양 팀 선수들이 곧장 몰려들었고 분위기가 다소 험악해지는 상황이었다.


인사이트뉴스1


이때 손흥민은 선수들 사이를 뚫고 들어가 누워있는 골키퍼에게로 다가갔고 이내 그의 상처를 세심하게 살폈다. 


자신과 부딪친 것도 아니었고 심지어 상대 팀 선수였지만 손흥민에겐 걱정스러운 마음이 앞섰던 것으로 보인다.


이에 축구 팬들 사이에선 "최근 무리한 백태클로 인해 리그에서 상대 선수를 다치게 한 그였기에 부상에 더욱 신경 쓰였을 거로 보인다"라는 반응이 나왔다.


인사이트뉴스1


손흥민은 이날 경기가 끝나고 경기력에 대한 아쉬움과 팀원들에 대한 미안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만족하는 경기력을 가지고 언제나 갈 수는 없지만 항상 아쉽다"며 "찬스가 있을 때 골을 넣어야 편하게 갈 수 있는데 상당히 미안하게 생각하고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