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레바논과 지루한 경기 끝에 '0-0' 무승부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한국 축구대표팀이 레바논과의 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에서 무승부를 기록했다.


14일(한국 시간)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레바논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경기를 가졌다.


이번 경기는 지난 북한전에 이어 무관중 경기로 진행됐다.


이날 한국 대표팀은 손흥민, 황의조를 공격수로 세우고 남태희, 이재성, 황인범, 정우영이 뒤를 받쳤다.


인사이트뉴스1


수비 라인은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포백을 섰고, 김승규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전반전 내내 양 팀이 답답한 양상을 보인 가운데, 후반 시작과 함께 황인범이 나가고 황희찬이 투입됐다.


이후 한국 대표팀은 이강인, 김신욱을 투입해 반전을 꾀했다.


인사이트뉴스1


한국 대표팀은 골대를 맞추는 등 몇 번의 기회를 잡았지만 끝내 골을 기록하지 못했다.


결국 한국 대표팀과 레바논은 팽팽한 양상 속에 0대0 무승부로 경기를 끝마쳤다.


한편, 레바논전을 마친 한국 대표팀은 오는 19일 브라질과 평가전을 갖는다.


인사이트TV CHOS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