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황의조 포함한 풀전력으로 나섰지만 '0-0'으로 전반 끝마친 한국

인사이트TV CHOSUN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레바논과 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을 치르고 있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답답한 경기력 속에 전반전을 마쳤다.


14일 오후 10시(한국 시간)부터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경기를 치르고 있다.


이번 경기는 지난 북한전에 이어 무관중 경기로 진행되고 있다.


약 한 달간 지속된 레바논의 반정부 시위가 경기 이틀 전을 기점으로 격화되면서, 베이루트 중심가까지 불길에 휩싸였기 때문이다.


인사이트TV CHOSUN


이날 한국 대표팀은 손흥민, 황의조를 선봉으로 한 채 남태희, 이재성, 황인범, 정우영이 미드필더로 출전했다.


포백에는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배치됐으며 김승규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전반적으로 한국 대표팀이 점유율을 가져간 가운데, 답답한 경기력이 이어졌다.


인사이트TV CHOSUN


한국 대표팀은 손흥민을 필두로 황의조, 남태희, 이재성 등이 적극적으로 움직였지만 별다른 기회를 얻진 못했다.


레바논 역시 간간히 역습으로 공격을 시도했지만 위협적인 결과로 이어지진 않았다.


한편, 한국 대표팀은 레바논전을 마친 후 오는 19일 브라질과 평가전을 갖는다.


인사이트TV CHOSUN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