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예상 '등급컷' 공개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이날 치러졌다.


14일 주요 입시 업체는 '불수능'으로 평가됐던 지난해보다 평이했다고 분석했다.


수능이 끝난 이날 오후 8시 유웨이·메가스터디교육·커넥츠스카이에듀·이투스는 국어영역 1등급 커트라인 예상치를 91점으로 잡았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의 예상 점수는 92점이었다.


국어영역 2등급 커트라인 예상치는 84~85점이 많았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이과 학생이 많이 치른 수학영역 가형은 5개 업체가 모두 1등급 커트라인을 92점으로 예상했다.


이들이 잡은 2등급 커트라인 예상치는 85~84점으로 나타났다.


문과 학생이 많이 응시한 수학 나형의 1등급 커트라인은 모두 84점으로 봤다.


2등급 커트라인은 조금씩 달랐는데, 종로학원하늘교육과 메가스터디교육·이투스는 76점으로 봤고, 유웨이는 75점, 커넥츠스카이에듀는 74점을 제시했다.


절대평가인 영어영역은 2018년부터 90점 이상이 1등급, 80~89점이 2등급으로 매겨진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수능의 주요 영역이 끝난 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영역별 출제 방향 브리핑에서 교사들은 지난해보단 난이도가 쉬웠다고 강조했다.


동국대사범대부속여고 김용진 교사는 "전반적으로 유형화된 문항들이 많이 출제돼 올해 수능 국어는 전년도 수능이나 올해 9월 모의평가보다 쉽게 출제됐다"고 전했다.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도 "문항의 형식을 복잡하게 만들기보다 평가목표에 충실하게 출제하고자 했다"며 '불수능'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