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의원 "국회의원 월급 지금보다 30% 확 줄이자"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국회의원 월급은 '최저임금'의 5배 이내여야 한다"


이렇게 주장한 정의당 심상정(경기 고양시갑) 대표가 국회의원의 월급을 획기적으로 줄여야 한다고 외쳤다.


심 대표는 한달 1265만원 수준인 현재 국회의원 월급에서 최소 400만원은 깎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8일 심 대표는 연 1억 5100만원에 달하는 국회의원 세비를 30% 가량 줄여야 한다고 공식 제안했다. '국회의원 세비 최저임금 5배 이내로 삭감'을 말하는 것이었다.


인사이트뉴스1


심 대표는 "통상적인 연봉으로 치면 1억 5100만원, 한 달 1265만원"이라면서 "지금은 최저임금(한달 약 174만원)의 7.25배 정도인데 5배 이내면 390만~400만원은 깎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렇게 되면 30% 정도가 삭감되는 것이다.


심 대표는 "지금 소득격차가 크니까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원부터 솔선수범하는 자세로 최저임금과 연동해 5배 이내로 하자는 것"이라고 제안하면서 "셀프로 정하지 말고 '세비위원회'를 별도 구성해 5배 이내에서 정하자"고 말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이어 "최저임금과 국회의원 세비를 연동시켜 임금격차 해결을 선도할 필요가 있다고 느낀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심 대표의 주장이고 제안이다. 월급의 삭감은 일종의 '밥그릇'을 빼앗아가는 형태이기 때문에 실현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특히 국회의원 월급과 세비 등은 국회의원들이 직접 법률로 정하기 때문에 "중이 제머리 못 깎는다"는 이야기도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