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친 듯이 번식해 전자제품까지 씹어먹는 아프리카 '노랑미친개미'가 한국서 발견됐다

인사이트사진=인천시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인천 서구에서 세계 100대 악성 침입외래종으로 꼽히는 노랑미친개미(Anoplolepis gracilipes)가 대량 발견됐다.


한 번 퍼지면 그 지역을 완전히 장악해버린다고 알려져 불안감이 커진다.


지난 6일 인천시에 따르면 국립생태원은 지난 5일 인천 서구에 위치한 한 사업체에서 "보기에 흉할 정도의 많은 수의 개미를 발견했다"는 신고를 받았다.


관계 당국이 긴급 조사를 벌인 결과 노랑미친개미 여왕개미 3마리와 일개미 3,600마리, 번데기 620마리를 확인했다.


인사이트사진=인천시


이 개미들은 지난 2일 베트남 호치민에서 수입해 인천항으로 입항된 화물 3개의 나무 포장재에서 발견됐다.


인천시는 조사 결과 이들이 발견된 화물은 이중 밀봉된 상태로 수입돼 인천항에서 사업장까지 운송돼 외부로 유출됐을 가능성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방역 당국은 개미 발견 장소 주변에 통제선과 포획 트랩 75개를 설치하고 훈증 소독 조치를 했다.


노랑미친개미는 노란빛을 띄며 긴 더듬이와 다리가 특징인 개미다. 생태계 파괴력이 강해 세계 100대 악성 침입외래종에 속한다.


인사이트사진=인천시


이 개미는 아프리카 열대지역에서 서식하는 악성 침입외래종으로 국내에서는 이번 사례가 첫 발견이다.


노랑미친개미는 인체에 위협을 가하는 대신 주로 서식지 주변의 생물체를 초토화하거나 전자제품을 고장 내는 등 물질 피해를 일으킨다.


면역력과 번식력이 강해 농촌과 도시 지역을 가리지 않고 군집을 만들어 일부 생물 종에 위해를 끼치는 등 생태계 교란 우려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노랑미친개미는 우리나라에서도 지난달 말 생물다양성 보전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유입주의 생물'(위해우려종)로 지정된 바 있다.


인사이트Pixabay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