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계 은퇴·자살' 운운하며 구도쉘리 '입' 막은 권혁수

인사이트YouTube '구도 쉘리GudoShelley'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솔직하고 당당한 매력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구도쉘리가 권혁수의 만행을 폭로했다.


3일 국민일보는 구도쉘리와 인터뷰를 가지며 논란이 된 '몰카 발언'의 전말에 대해 들어봤다.


구도쉘리는 최근 불법 촬영을 옹호했다는 논란에 휩싸이며 연달아 사과방송을 해야 했다.


논란은 지난 9월 30일 '권혁수감성' 유튜브에 출연해 등뼈찜을 먹던 중 윗옷을 벗고 브라톱을 드러내면서 시작됐다.


구도쉘리는 과도한 옷차림에 대한 지적이 나오자, 이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해명하면서 몰카를 옹호하는 듯한 발언으로 비난을 받았다.


인사이트YouTube '권혁수감성'


구도쉘리는 "애초 브라톱을 입은 것이 권혁수 측과의 사전 협의사항이었으며 두 차례에 걸쳐 읽은 사과문 역시 권혁수 측에서 대필했다"고 말했다.


그는 있는 그대로 사실을 전하고 싶었으나, 권혁수 측에서 말렸다고도 회상했다.


구도쉘리는 "권혁수가 직접 전화를 걸어 '주작(조작)한 거 들키면 나 연예계 생활 끝이다. 내가 너 옷 벗긴 거 알려지면 성범죄, 성희롱으로 페미니스트들에게 고소당한다. 일 끊겨서 자살하는 사람도 많다'며 (자신이) 탈의시켰다는 말을 못하게 했다. 협박을 당했다"고 호소했다.


사실 의리가 있는 편인 구도쉘리는 권혁수를 감싸주고 싶었다.


인사이트YouTube '권혁수감성'


하지만 비난의 화살을 구도쉘리가 모두 받는데도 권혁수는 사과조차 하지 않았다.


구도쉘리는 "덮으려고 했지만, 이렇게 묻고 가면 스스로 존엄성을 무시하는 거란 생각이 들었다"며 "지금까지 날 사랑해주는 분들도 내 솔직함을 좋게 봐준 건데 그걸 그만하는 거라는 생각도 들었다. 또 내가 개념 없는 사람으로 알려지면 가족들도 힘들어 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와 관련해 권혁수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권혁수는 "등뼈찜 상의 탈의에 대해 사전에 협의한 적이 없고, 해명을 하지 못하게 막았다는 주장도 사실이 아니다. (대필은) 구도쉘리가 요청해서 써줬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인사이트YouTube '구도 쉘리GudoShelley'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YouTube '권혁수감성'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