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로 아들 죽은 뒤 며느리에게 '작업' 걸어 결혼식까지 올린 남성

인사이트eldiariony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가족관계를 완전히 꼬아버린 시아버지와 며느리의 결혼에 전 세계 시민들이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


지난 29일(현지 시간) 멕시코 매체 엘 디아리오는 아들이 사망한 뒤 과부가 된 며느리와 결혼식을 올린 남성의 충격적인 소식을 전했다.


멕시코에서 두 차례 시장을 역임한 중견 정치인 라울 오리우엘라(Laúl Orihuela)는 지난 2016년 9월 불의의 교통사고로 아들 라울 미셀을 먼저 잃었다.


당시 아들에게는 법정혼인을 치르고 부인이 된 며느리 발레리아 모랄레스(Valeria Morales)와 어린 두 자녀가 남아있었다.


인사이트lahoguera


그런데 오리우엘라는 이듬해부터 모랄레스와 사랑에 빠져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


애틋한 감정이 극에 달한 둘은 마침내 지난 18일 킨타나로오의 해변에서 백년가약을 맺었다.


각각 턱시도와 웨딩드레스 차림으로 예식장에 들어선 둘은 카메라를 향해 밝은 미소를 지어 보였다.


그간 제기됐던 모랄레스와의 열애설을 극구 부인해온 오리우엘라였기에, 현지 매체는 이 같은 사건을 보도하며 모두 충격을 금치 못했다.


인사이트좌측부터 모랄레스, 라울 미셀, 라울 오리우엘라 / dallasnews


특히 오리우엘라와 모랄레스의 결혼으로 가장 난감해진 부분은 둘의 얽히고설킨 '가족 관계'다.


모랄레스의 자녀들은 오리우엘라를 아버지이자 할아버지라고 불러야 하며, 오리우엘라의 다른 자식들은 모랄레스를 형수가 아닌 어머니로서 모시게 됐다.


한 매체는 "두 사람의 관계는 아들이 사망한 지 8개월이 지나서부터 시작됐다"며 "둘이 함께 장을 보는 장면이 포착된 적도 있었다"고 전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댓글을 통해 "첫 단추부터 잘못된 결혼", "아무리 개인의 연애사가 자유라지만 이건 아니다", "아이들은 큰 충격을 받을 것"이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