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 도중 '기억상실증' 걸린 아내 위해 연애 스토리 '책'으로 펴낸 남편

인사이트Steve Curto / Good Morning America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남편이 정성스럽게 써 내려 간 자신들의 이야기를 읽는 아내의 입가에는 어느덧 행복한 미소가 가득히 피어나고 있었다.


지난 28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유니래드는 출산하는 동안 기억을 잃어버린 아내를 위해 과거의 러브 스토리를 책으로 쓴 남편의 가슴 뭉클한 사연을 전했다.


미국 미시간주 출신의 38세 남성 스티브(Steve)는 아내 캄르 커토(Camre Curto)는 약 4년 전 결혼해 아들을 임신하는 데 성공했다.


그런데 캄르는 임신 33주 만에 갑자기 목이 부풀어올라 호흡 곤란을 일으켰다. 병원에 이송되는 동안에는 발작 증세도 보였다.


인사이트Steve Curto / Good Morning America


진단을 마친 의료진은 캄르가 '자간전증'을 앓고 있다고 진단했다.


임신부가 고혈압과 수분저류(수분이 체내에 비정상적으로 축적되는 현상) 등을 보일 때 발생하는 자간전증은 심한 경우 임신부와 태아 모두의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질환이다.


이에 의료진은 긴급 제왕절개 수술에 들어가 캄르와 태아를 떼어놨다.


그러나 혈류 이상으로 이미 뇌가 손상되어버린 캄르는 스티브는커녕 자기 자신이 누구인지조차 떠올리지 못했다.


인사이트Steve Curto / Good Morning America


마치 신체만 큰 어린아이와도 같은 캄르의 모습에 스티브는 처음 절망했으나, 이내 마음을 다잡고 캄르와 다시 사랑을 시작하기로 했다.


스티브는 이후부터 캄르에게 옷을 입는 순서나 양치질을 하는 방법 등 아주 기초적인 것부터 가르쳐줬다.


캄르 또한 혼란스러운 상황에서도 자신을 지극정성으로 보살펴주는 스티브를 전적으로 믿고 따랐다.


어느 날 스티브와 함께 소파에 앉은 캄르는 스티브에게 "나는 당신이 누구인지 모르지만, 내가 당신을 사랑한다는 것은 안다"며 "이 생각이 늘 나를 일어서게 만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Steve Curto / Good Morning America


캄르의 진심 어린 고백에 가슴이 뭉클해진 스티브는 캄르가 조금이라도 기억을 되찾을 수 있도록 자신들이 함께 만들었던 추억을 '책'에 담기로 했다.


결혼 4주년에 맞춰 마침내 출판된 책의 제목은 이전 캄르가 스티브에게 말해준 '그러나 나는 당신을 사랑한다는 것을 안다'로 결정됐다.


비록 캄르는 책 속의 내용을 기억하지는 못했으나, 글에서 느껴지는 스티브의 사랑에 입가 가득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고 한다.


캄르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남편과 아들을 통해 세상의 전부를 배울 수 있었다"며 "아무리 힘든 일이 있어도 희망을 잃지 않고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