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즉시 중단하라"···정부 강력 권고 및 집중 단속 시작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보건복지부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과 관련해 칼을 빼들었다.


최근 국내에서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으로 인한 폐 손상 의심 사례가 처음 발생했다.


보건당국은 국민들에게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을 즉시 중단하라는 강력한 권고를 내렸다.


23일 보건복지부는 "최근 미국에서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과 관련해 폐 손상·사망사례가 계속 발생하고, 국내에서도 유사한 의심사례가 신고됐다"며 "안전 관리 체계가 정비되고 유해성 검증이 완료되기 전까지는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을 중단할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라고 전했다.


특히 청소년과 임산부, 호흡기 질환자 등은 사용을 즉시 중단할 것을 경고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국내에는 현재 약 36개 품목의 액상형 전자담배가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정부가 전방위적인 규제에 나서는 가운데 불법 판매 행위에 대한 단속 및 수입 통관 강화도 이어진다.


액상형 전자담배를 강도 높게 규제하기 어려운 현행 법안 변경에도 초점을 맞추고 있다.


민, 관 합동조사팀은 응급실 및 호흡기 내과를 찾은 환자 중 중증 폐 질환자의 사례를 면밀히 살펴보고 의심 사례를 찾아낼 계획도 세웠다.


한편 미국에서는 액상형 전자담배가 원인인 것으로 추정되는 중증 폐 손상 사례가 1479명 확인(115일 기준)됐으며 이중 33명이 사망했다.


국내에서는 지난 2일 액상형 전자담배를 사용한 뒤 폐가 손상된 남성 A(30) 씨가 의심 사례로 보고된 바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