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큰딸 이부진, 한옥 전세계에 알리려 별 7개짜리 '한옥호텔' 짓는다

인사이트이부진 호텔신라 대표이사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국내 최고의 호텔로 꼽히는 '신라호텔'를 운영하는 호텔신라의 이부진 사장의 평생소원이 이뤄질 전망이다.


이건희 회장의 큰딸 이부진 사장이 대표 취임 후 회사 역점 사업으로 밀어붙였던 '한옥호텔'의 건축심의가 드디어 통과됐다.


지난 22일 서울시는 제17차 건축위원회 회의를 개최한 뒤 '서울 장충동 전통한옥호텔 건립 사업'에 대한 건축 허가 안건을 통과시켰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것은 "대한민국의 자랑인 한옥을 전 세계에 알리고 싶다"는 이부진 사장의 평생 소원을 담아낸 사업으로 잘 알려져 있다.


2010년 12월, 이부진 사장은 호텔신라 대표이사에 취임하자마자 이 사업을 회사 역점 사업으로 추진했다. 2011년 8월 처음 사업안을 서울시에 제출했지만, 허가받지 못했다.


이후 세 번 더 제출했지만 모두 외면받았다. 하지만 2016년 3월 처음 도시계획위원회를 통과했다.


인사이트한옥호텔 조감도 / 사진 = 호텔신라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문화재청 심의와 환경영향평가, 교통영향평가도 모두 통과했다. 이번에 마지막 관문으로 여겨졌던 건축심의를 통과해 이 사장의 꿈이 이뤄지게 됐다.


호텔신라 측은 해당 사업을 내년 초 시작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고 있으며 2025년 전까지 한옥호텔 완공을 목표로 잡고 있다.


업계 관계자들은 "한옥을 사랑하는 삼성 가(家) 장녀 이부진 사장의 뚝심이 빚어낸 결과물"이라는 찬사를 보내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