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계셨다면 내 차가 아빠 차였을 텐데"···돌아가신 아버지 언급하며 '오열'한 송대익

인사이트YouTube '송대익'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유튜버 송대익이 100만 구독자를 돌파하며 게재한 영상이 누리꾼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20일 송대익은 자신의 SNS 채널에 100만 유튜버가 된 것을 기념한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그는 한 달에 1억 원을 넘게 버는 수익과 과거 등을 얘기하다 가슴 아픈 가족사를 공개했다.


송대익은 "돌아가신 아빠 혼자서 누나와 남동생, 나 해서 삼 남매를 업어 키우셨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우리 아빠는 학력도 짧고 장남이시다. 우리 삼 남매에 드는 비용을 감당하기 많이 힘드셨을 것"이라고 과거를 회상했다.


송대익은 "아빠는 옷 한 벌, 친구들이랑 술 한번 안 마시면서 우리를 키우셨다"고 돌아가신 아버지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songdaeik'


송대익은 그렇게 커 보이기만 했던 아버지가 자신이 성인이 된 후 아프기 시작했다고 언급했다.


송대익은 "21살이 돼 군대에 갔고 한 달 후에 수료식을 했는데 아빠가 웬 팔찌를 차고 있더라. 그땐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 그런데 휴가를 나왔더니 집이 없어졌더라. 할머니 댁으로 이사를 가셨다고 해서 가보니 아빠가 빼빼 마른 채 누워계시더라"라고 전했다.


안타깝게도 송대익의 훈련병 수료식 때 아버지가 차고 왔던 팔찌는 '암환자'들이 차는 액세서리였다.


송대익은 "(내가 걱정할까봐 가족들에게) 전역까지 숨겨달라 부탁하신 거였다"며 눈물을 훔쳤다.


인사이트YouTube '송대익'


말을 잇던 송대익은 "진짜 철이 들고 나니 아버지가 돌아가셨다"며 "100만 유튜버가 되면 꼭 아빠께 영상 편지를 드리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송대익은 조금 뜸을 들이더니 "아빠, 나 대익이. 내가 너무 오랜만에 편지를 쓰는 것 같아 미안하네. 내가 아빠를 닮아서 그런지 표현을 잘 못 해. 아빠 아들이라는 게 내가 가장 잘한 짓이 아닌가 싶어"라며 어렵게 말문을 다시 열었다.


그는 "(살아있었다면) 내가 지금 타는 차가 아빠 차였을 거고, 그 차 선물하면 아빠가 행복했을 텐데. 그거 생각하니까 너무 아쉽더라"라고 전했다.


송대익은 "아빠가 마지막으로 가기 전에 '너네만 두고 가서 미안하다'고 했잖아. 아빠 그런 생각 안 하도록 내가 누나랑 동생 잘 챙길게. 아빠가 견뎠을 그 무게의 짐 이제 그만 내려놓고 편하게 쉬세요"라고 아버지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인사이트YouTube '송대익'


송대익은 "아빠가 오늘따라 너무 보고 싶네"라고 혼잣말을 하더니 해당 영상을 마쳤다.


늘 밝은 모습만 보여주던 송대익. 


그의 가슴 아픈 사연에 시청자들이 놀라움을 표하고 있다.


많은 이들을 울컥하게 만든 송대익의 모습을 하단 영상에서 만나보자.


YouTube '송대익'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