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심하면 혼자 버스 '무임승차'해 친구랑 신나게 놀다가 돌아오는 댕댕이

인사이트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인천에 위치한 섬마을 무의도에서 마을버스를 타면 특별한 손님이 나타난다. 


동네 어르신들이 버스에 타고 마실을 가는 중에 한 정류장에서 아주 작고 귀여운 손님이 버스에 올랐다. 


주인공은 무의도의 인기 강아지 '초롱이'다.


버스에 오른 초롱이는 창밖을 보며 목적지가 얼마나 남았는지를 확인했다. 그리고 목적지에 다다르면 문 앞에 서서 버스가 서길 기다린다.


버스에서 내리면 어디론가 쏜살같이 달려갔다가 다시 집으로 돌아갈 때 버스를 이용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지난해 12월 20일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를 통해 소개된 '무임승차하는 강아지' 초롱이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다시 한번 주목받고 있다. 


초롱이는 요즘에는 쉽게 볼 수 없는 무임승차를 밥 먹듯이 하고 버스 안을 휘젓고 다닌다. 


무의도에서 6년째 버스를 운전한 기사님도 평생 초롱이 같은 승객은 처음이라고 소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초롱이는 어쩌다가 버스를 타고 다니게 됐을까.


평소 초롱이를 알던 기사님이 어느 날 길을 헤매고 있는 초롱이를 버스에 태워 집으로 바래다준 게 시작이었다.


그렇게 초롱이는 수개월 동안 버스를 타고 동네 마실을 다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주인도 있는 초롱이가 혼자서 버스를 타고 다니는 이유는 다름 아닌 친구 '토토' 때문이었다. 버스를 타고 먼 곳까지 찾아가는 초롱이는 토토와 끈끈한 우정을 과시했다. 


이 모습을 본 전문가는 "버스를 타고 쟤(토토)를 만날 수 있다고 연관 학습을 했을 수도 있다"며 "초롱이는 자신의 반경 이상을 넘어간 개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개들은 원래 차를 싫어한다. 그런데 초롱이는 이걸 타고 시간을 보내면 친구를 만날 수 있다고 생각하면서 저 버스를 타는 거 같다"며 초롱이와 토토의 우정을 높게 평가했다.


초롱이의 모습을 접한 누리꾼들은 "정말 귀엽고 대견하네요", "차 조심하고 건강하게 오래오래 살길", "주인분과 기사님도 정말 좋은 분들이네요"라며 감탄을 아끼지 않았다.


Naver TV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