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년전 오늘(21일)은 성수대교가 무너져버린 날입니다"

인사이트성수대교 붕괴 현장 / KBS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지금으로부터 25년 전인 1994년 10월 21일, 한강 11번째 다리인 성수대교가 한순간에 내려앉았다.


이 사고로 당시 다리 위를 달리던 차량 6대가 한강으로 급전직하하고 말았다.


당시 4천만 인구 그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성수대교 붕괴. 이 사고로 인해 추락한 차에 타고 있던 여고생을 비롯, 32명이 삶을 마감하고 17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후진국에서나 볼 수 있는 이 참사는 '졸속·부실 공사'로 인한 명백한 인재였다.


인사이트뉴스1


교량 상판을 떠받치는 철제 구조물(트러스)의 연결 이음새 용접이 제대로 되지 않았던 것이다. 관리를 맡고 있던 서울시도 형식적인 안전 점검과 관리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더해 부식된 철제 구조물에 대한 근본적인 보수는 하지 않고 녹슨 부분을 페인트로 칠하는 데 급급했다.


선진국으로 향해 간다는 나라에서 이러한 총체적인 부실이 만연했다는 것에 국민들은 충격을 금하지 못했다.


인사이트MBC


성수대교 붕괴로 인해 부실 공사와 부실 감리 등 건설 분야에 만연했던 부정부패가 수면 위로 올라오게 됐고, 한국 사회에 만연한 부정부패를 척결하자는 여론이 모아졌다.


공공시설에 대한 안전 점검이 일제히 실시됐다. 이후 당산 철교 등 부실 공사 징후가 드러난 시설물이 사용 중지되고 즉각 보강 공사가 실시됐다.


성수대교에 대한 보수 공사도 이뤄졌다. 1995년 4월 26일 기존 성수대교를 헐고 사고 발생 2년 8개월 만인 7월 3일 새로이 성수대교를 완성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