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련 너무 대충하다가 중간에 라커룸으로 쫓겨난 '명단제외' 이승우

인사이트Facebook 'STVV'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스페인 FC 바르셀로나 유소년팀 출신으로 한국 최고의 기대주였던 이승우가 좀처럼 풀리지 않고 있다.


이승우의 소속팀 신트트라위던을 취재하는 벨기에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이승우는 '불성실한 훈련 태도'로 좋지 않은 평가를 받고 있다.


심지어 팀 훈련 중 너무 태도가 좋지 않아 중간에 쫓겨났다는 보도까지 나왔다.


지난 20일(한국 시간) 벨기에 매체 부트발벨기에는 "이승우가 훈련 도중 불성실한 태도를 보여 라커룸으로 쫓겨났다"고 보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STVV'


이어 "신트트라위던은 이승우를 위해 120만유로(한화 약 15억 7,800만원)를 투자했는데, 그는 한차례도 경기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즉 팀이 돈을 쓰게만 했지 그 값어치를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고 작심 비판한 것이다.


이승우는 이탈리아 헬라스 베로나를 떠나 벨기에 신트트라위던으로 왔지만 벌써 6경기 넘도록 엔트리에서 제외되고 있다. 벨기에 주필러리그는 벌써 11라운드에 접어들었다.


인사이트Facebook 'STVV'


부트발벨기에는 "바르셀로나 유스 출신이라고 성공을 보장할 수 없다"면서 "이승우는 너무 과거에 갇혀 살고 있다"고 했다.


이어 "신트트라위던은 이승우가 다른 모습을 보여주기를 바랄 것"이라면서 "그렇지 않다면 신트트라위던은 큰 재정적 손실을 입을 수밖에 없다"고 기사를 마무리했다.


즉 이승우가 계속 훈련을 불성실하게 하고 엔트리에 들지 못하는 일이 지속된다면 소속팀이 이승우에 투자한 효과는 '0'이 될 것이라는 이야기로 풀이된다. 



인사이트Facebook 'STV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