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젯밤 발생한 제21호 태풍 부알로이, 방향 틀어 일본 열도 강타하러 간다

인사이트NHK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하기비스에 난장판이 된 일본에 또 한 번 비보(悲報)가 전해졌다.


제20호 태풍인 너구리가 일본에 상륙한 가운데, 제21호 태풍 부알로이도 함께 일본을 향해 북진하고 있다. 잇단 태풍에 인명·재산피해의 확산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다.


20일 기상청에 따르면 부알로이는 전날 밤 9시 괌 인근 해상에서 생성됐다.


부알로이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괌 동남동쪽 약 770km 부근 해상에서 서북 서진하고 있다. 중심기압 1,000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 시속 65km, 강풍반경 120km의 약한 소형 태풍이다.


인사이트제21호 태풍 부알로이 예상 경로 / 사진=기상청


부알로이는 강도를 키워 일본에 다가설 전망이다. 오는 25일 오전 9시 도쿄의 남남동쪽 약 740km 부근 해상에 접근하면 최대풍속 155km/h, 강풍반경 200km의 강한 소형 태풍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너구리는 오는 21일 새벽 필리핀 마닐라의 북동쪽 해상에서 소멸할 것으로 예측됐으나, 경로를 틀어 일본을 향해 북상하고 있다.


20일 9시 기준 강한 소형 태풍을 유지한 채 일본 오키나와의 남쪽 약 350km 부근 해상을 통과했다. 22일 일본 가고시마 동쪽 해상을 지나면 강도가 다시 약해질 가능성도 있다고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다만 두 태풍은 한반도에 아무런 영향이 없을 전망이다. 기상청은 "4~5일 후 태풍 위치가 유동적일 수 있으니 이후 발표되는 기상정보에 유의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한 두 태풍이 일본 열도에 당도하는 시간이 크게 차이가 나 이른바 '퍼펙트스톰'을 형성할 가능성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하기비스가 이틀간 훑고 간 일본에서는 총 77명이 숨지고 9명이 실종됐으며, 348명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침수됐던 주택에서 물이 빠진 뒤 숨진 고령자들이 잇따라 발견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서지거나 침수된 가구가 약 1만5천 채로 집계된 가운데, 여기서 폐기해야 할 가전제품 등이 쏟아져 버려지는 가구의 양도 사상 최대가 될 전망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