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기구 고장으로 '10m 높이'서 5분 동안 거꾸로 매달려 있었던 민속촌 이용객들

인사이트KBS1 'KBS 뉴스 9'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한국민속촌에서 놀이기구가 고장 나 승객들이 허공에 거꾸로 매달리는 고초를 당했다.


지난 19일 오후 4시 20분께 경기도 용인시 한국민속촌에서 놀이기구 '크레이지 스윙'이 꼭대기에서 5분여간 거꾸로 멈춰서는 사고가 발생했다.


'크레이지 스윙'은 빙빙 돌면서 좌우로 움직이다가 360고 회전하는 놀이기구다.


인사이트KBS1 'KBS 뉴스 9'


당시 기구에 탑승하고 있던 12명의 승객은 10m 높이 허공에서 약 5분 동안 매달리게 됐다.


이후 기계가 다시 정상작동 하면서 승객들은 큰 부상 없이 놀이기구에서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목격자는 "우시는 분도 몇 분 계셨다"며 "처음에는 조금 움직이려고 하시다가 5분 정도 지나서는 다들 멈춰 있었다"라고 당시의 상황을 전했다.


인사이트KBS1 'KBS 뉴스 9'


경찰관계자는 "한국민속촌 측은 기계 오류로 인해 사고가 났다면서 이상이 없는 것이 최종 확인될 때까지 점검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민속촌 측은 '크레이지 스윙'은 지난해 8월에 도입된 기구고, 그동안 고장 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인사이트KBS1 'KBS 뉴스 9'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