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신문 "문재인 정부, 한일 정상회담 개최 검토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일본 요미우리(讀賣)신문이 한일 관계 소식통 말을 빌려 한국 정부가 한일 정상회담 개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19일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한국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정상회담을 내달 국제회의에 맞춰 개최하는 방안을 한국 정부가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다음 달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회의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오는 11월 23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 효력을 상실한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한국 정부는 이 시기 이전에 정상회담을 개최, 양국 관계 호전을 노린다는 게 매체의 분석이다.


다만 이 같은 정상회담 개최에 일본 정부가 응할지는 미지수라고 매체는 전했다.


앞서 올 7월,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판결에 맞서 한국에 사실상 경제 보복 조치를 펼쳤다.


이후 국내에서는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얼어붙은 양국 관계가 국제회의 기간에 맞춰 개선의 실마리를 마련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