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코끼리 사냥하려 덤볐다가 깔려 죽은 악어

인사이트Facebook 'Kafunta Safaris'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악어가 어린 코끼리와 혈투를 벌이다 깔려 죽은 흔치 않은 모습이 공개됐다.


지난 18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더선은 코끼리와 악어가 함께 죽은 희귀한 사건을 보도하며 세 장의 사진을 함께 공개했다.


해당 사진 속에는 죽은 아기 코끼리와 악어의 모습이 담겼고, 악어는 코끼리 밑에 깔려 있었다.


코끼리의 머리 부분은 타 동물에게 뜯어 먹힌 상태였다.


인사이트Facebook 'Kafunta Safaris'


보도에 따르면 이 사진은 카푼타 사파리(Kafunta Safari)의 페이스북에 '극히 이상한 상황'이라는 문구와 함께 알려졌다.


이를 본 전문가들은 "코끼리가 강둑을 오를 때 악어가 먹잇감으로 삼았다고 추정한다"며 "두 동물이 싸움을 벌였고, 코끼리가 큰 부상으로 쓰러지면서 악어를 깔아뭉개 둘 다 죽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악어를 뭉갠 건 정말 이상하다"고 코끼리와 악어가 함께 죽은 상황이 쉽게 벌어지기 어려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Facebook 'Kafunta Safaris'


일각에서는 인위적인 조작으로 만들어진 것은 아니었는지 의심의 목소리도 나왔다. 하지만 전문가에 따르면 현장에는 사람이 가담한 어떠한 흔적도 찾아볼 수 없었다.


한편 몸집이 16피트(약 488cm) 이상인 악어들은 이따금 어린 코끼리들을 공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마리사 텔레즈(Marisa Tellez) CRC(Crocodile Research Coalition) 설립자는 "항상 예상을 넘어서는 일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여러 가능성을 열어놓아야 한다"며 "악어가 코끼리를 사냥한 것이 아니라 자신의 영역을 지키기 위해 공격한 것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