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 185cm+아이돌 외모'에 실력까지 물올라 야구 플레이오프 MVP 등극한 이정후

인사이트Instagram 'jihey0109'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야구도 잘하는데 잘생기기까지 해 '고척 아이돌'이라 불리는 야구 선수가 있다.


바로 '바람의 손자'로도 유명한 키움 히어로즈의 이정후(21) 선수다.


지난 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는 키움 히어로즈와 SK 와이번스의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플레이오프(5전3선승제)' 경기가 열렸다.


10-1이라는 큰 격차를 벌리며 승리한 키움 히어로즈. 여기에는 이정후의 활약이 컸다.


Instagram 'heroesbaseballclub'


이날 이정후는 3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 1도루를 기록했다.


앞서 이정후는 이번 플레이오프 3경기 내내 맹활약을 펼치며 타율 0.533(15타수 8안타) 3타점 4득점을 얻기도 했다.


이에 이정후는 처음으로 포스트시즌 MVP로 등극했다.


아버지 이종범이 1993, 1997년 두 차례 한국시리즈 MVP를 거머쥔 것에 이은 수상이었다.


KBO리그에서 부자(父子)가 PS MVP를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인사이트뉴스1


경기 후 이정후는 "KBO리그 최초로 부자 PS MVP를 받게 돼 뜻깊다"며 "이런 기록으로 인해 아버지의 이름을 알릴 수 있어 기쁘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어 "(아버지에게) 한국시리즈 MVP를 타겠다고 했는데 PO MVP를 탔다"며 웃어보였다.


마지막으로 이정후는 "한국시리즈 MVP를 받아야 더 의미가 있겠지만, 한국시리즈에선 다른 동료들이 더 잘해줄 것이라 믿는다. 난 내 역할을 묵묵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야구만화의 주인공 같은 이정후의 활약에 다음 경기 역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정후가 속한 키움 히어로즈는 오는 22일 잠실 야구장에서 두산베어스와 맞붙는다.


인사이트이정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