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음란물 사고 파는 '다크웹' 이용자 중 '한국인'이 223명 적발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경찰이 한국과 미국, 영국 등 한인이 운영하는 다크웹 사이트에 대한 공조수사를 벌여 이용자 310명을 적발했다. 이중 한국인은 무려 223명으로 나타났다.


지난 16일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은 2017년부터 9월부터 한국인이 운영한 아동음란물 사이트에 대한 국제공조 수사를 벌여 32개국에서 사이트 이용자 310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미국 법무부도 이날(현지 시간) 공조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다크웹(Dark Web)은 익명성이 보장된 온라인 영역으로 이용자 추적이 어려워 아동음란물이나, 마약 거래 유통 등에 사용된다.


앞서 경찰은 지난해 해당 사이트를 운영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손모(23)씨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한 바 있다.


손씨는 2015년 7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충남에 있는 자신의 집에 서버를 두고 다크웹에 사이트를 개설해 아동이 등장하는 음란물 22만여건을 유통, 이용자들로부터 415비트코인(약 4억원)을 챙긴 혐의로 구속됐다.


경찰은 수사기간 임시 조치했던 다크웹 사이트에 폐쇄문구를 표시할 계획이다.


한편 재판에 넘겨진 손씨는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