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니도 가고 싶냐 씨XX아"···설리 애도글에 남겨진 악플에 분노한 걸스데이 민아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걸그룹 걸스데이 민아가 도를 넘은 악플에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지난 14일 걸스데이 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별다른 글 없이 하늘을 나는 갈매기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이를 같은 날 사망한 동료 설리를 향한 추모로 여긴 누리꾼들은 애도의 댓글을 달며 고인을 기렸다.


하지만 해당 게시글에 충격적인 악플이 남겨져 누리꾼들의 분노를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bbang_93'


민아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악플을 캡처해 올리며 분노했다.


공개된 사진 속 한 누리꾼은 "왜 니도 가고 싶냐 씨XX아"라는 입에 담기도 힘든 악플을 내뱉었다.


이에 민아는 "이걸 어떻게 이해를 해봐야 할까요? 신고하겠습니다"라는 글을 덧붙이며 불쾌한 심정을 드러냈다.


고인을 추모하는 글에서조차 악플을 남기는 해당 누리꾼의 댓글은 많은 이들의 분노를 유발했다.


한편, 지난 14일 세상을 떠난 가수 겸 배우 설리는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부검을 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인사이트Instagram 'bbang_93'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