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 다녀온 5살 아들이 '임대주택'과 '자이 아파트' 차이를 알고 펑펑 울었습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세상의 깨끗하고 순수한 모습만 바라봐야 할 5살 어린아이는 벌써부터 출신과 부모의 재산 차이로 인해 또래 친구들에게서 놀림을 당하고 있었다.


단지 부모가 다세대 '임대주택'에 거주하는 주민이라는 이유 때문이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5살 어린아이가 어린이집 다녀오더니 이사 가고 싶다고 난리다"라는 제목으로 사연 글이 올라왔다.


내용에 따르면 작성자 A씨는 얼마 전 가슴 아픈 일을 겪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5살인 아들이 어린이집을 다녀와 정신없이 울고 있는 모습을 목격한 것.


아이에게 다가가 왜 울고 있냐고 묻자 그는 "어린이집 친구들은 다 좋은 집 사는데 나도 넓은 집 살고 싶다"라고 답했다.


당황한 A씨가 갑자기 무슨 소리냐고 물었고 이에 아들은 재차 "친구가 자기 집 엄청 크고 넓다고 자랑했는데 우리 집은 너무 좁은 것 같다. 나도 친구 사는 '자이' 아파트 살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A씨는 당황할 수밖에 없었다. 아직 아무것도 모를 줄만 알았던 어린아이가 이 같은 생각으로 스트레스를 받고 있을지 꿈에도 몰랐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아직 정서적으로 완전한 인격이 형성되지 않은 나이임에도 은연중에 부모의 재산에 따라 놀림과 차별을 받고 있는 것이다.


A씨는 "내가 5살 때만 하더라도 아무것도 모르고 동네에서 친구들과 놀던 게 전부였는데 너무 충격을 받았다"고 토로했다.


실제로 최근 몇 년간 '휴거충', '200충' 등의 단어가 어린 학생들 사이에서 널리 퍼진 바 있다. 이는 모두 부모의 재산 상태에 따라 또래 친구들의 출신을 비하하고 낮잡아보는 표현이다.


결코 정상적이지 않은 문화이나 이 같은 세태가 어린 학생들 사이에서 널리 퍼져 있다는 게 충격으로 다가온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