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수요일부터 지하철 1~8호선 '총파업' 사흘간 이어진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의 파업으로 지하철 가동률이 크게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13일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은 오는 16일부터 사흘간 임금피크제 폐지, 안전인력충원, 4조 2교대제 확정 등을 요구하는 1차 총파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이미 지난 11일부터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 측과 협상을 벌여왔다.


그러나 공사 측은 노조와의 협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으며, 파업에 동참하지 않는 제2노조와 대체 인력을 확보해 운행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물론 대체 인력을 통한 운행에도 서울 지하철 1~8호선의 가동률은 60~70%대로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준법투쟁을 벌이고 있는 노동조합의 인원이 전체의 약 65%를 차지하기 때문이다.


이에 서울시는 시내버스 추가 트입과 택시 부제 해제 등 서둘러 비상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그러나 노조의 요구가 수용되지 않을 경우 파업은 장기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시민들의 걱정과 불만은 날로 커져가고 있는 상황이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