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0일) 오후 8시, '손흥민·황희찬·황의조' 스리랑카 상대로 골 사냥 나선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대한민국!!! 짝짝짝 짝짝!! 대~~한! 민~~국!"


출근길부터 마음을 단단히 먹고 기필코 오늘 '칼퇴'를 노려야만 하는 이유가 생겼다.


바로 오늘(10일)은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022 카타르 월드컵'을 위해 2차 예선전을 펼치는 날이다.


상대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02위에 랭크된 '스리랑카'로, 최근 A매치 전적은 4경기 전패, 360분 동안 1득점 14실점이다.


인사이트뉴스1


대한민국과 스리랑카의 이번 2차 예선 경기는 이날 오후 8시 경기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 경기장에서 치러진다.


현재 한국 축구대표팀은 상대적으로 약한 스리랑카를 상대로 '무실점', '다득점'을 노리고 경기에 임할 것으로 보인다.


느낌도 좋다. 최근 한국 축구대표팀 소속 선수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 레드불 잘츠부르크 황희찬, 지롱댕 드 보르도 황의조는 물오른 경기력으로 각 소속팀에서 눈부신 활약을 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이적 후 처음 풀타임을 소화한 백승호, 홀슈타인 킬의 이재성 등이 선발로 출전해 스리랑카읭 골망을 흔들 전망이다.


한국 축구의 기상을 전 세계에 알리고 있는 국가대표 공격수들이 태극마크를 달고 홈경기를 펼친다는 소식에 축구 팬들은 열광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한편 스리랑카전을 마친 한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15일 오후 5시 30분 북한과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을 한 차례 더 치를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