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덤서 '할머니 시신' 꺼내 강간한 '사이코패스' 10대 청소년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10대 소년들이 무덤을 파헤친 뒤 시신을 꺼내 강간해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8일 필리핀 매체 'PNL'은 할머니 시신을 강간한 혐의로 체포한 10대 청소년 2명을 수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들은 지난달 28일 84세의 나이로 사망한 할머니의 시신을 매장 직후인 29일 새벽에 꺼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추정된다.


유가족들은 29일 아침에 묘지를 방문했다가 범행 사실을 알게 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유가족 증언에 따르면 당시 무덤이 파헤쳐져 있었고 관뚜껑은 열려있었다.


또한 고인의 시신은 알몸상태로 양쪽 다리가 엇갈린 채 관 밖으로 빠져나와 있었다.


이에 성범죄를 확신한 유가족은 경찰에 신고했고 목격자의 진술을 토대로 10대 소년 2명을 체포했다.


현재 용의자들은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으며 경찰은 도굴 범죄의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조사를 이어나가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