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속영장 심사 받는 날 허리 아프다며 병원에 드러누운 조국 동생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배임 등의 혐의를 받는 조국 법무장관의 동생 조모(53)씨가 구속영장 심사를 앞두고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씨는 법원에 허리디스크 치료를 받아야 되니 영장의 실질 심사를 미뤄달라는 요청까지 했다. 그러나 검찰은 조씨의 요청에도 강제구인을 집행했다.


지난 7일 법조계에 따르면 조씨는 이날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영장의 심문 기일을 변경해달라는 신청서를 냈다. 최근 크게 넘어져 허리디스크가 악화됐고, 8일 수술이 예정돼 있다는 내용이었다.


신청서에는 또 수술 후 1~2주간 외출을 할 수 없다는 내용도 있었다. 법원은 당초 8일 오전 10시 30분 영장의 실질 심사를 열고 조씨의 구속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그러나 검찰은 예정대로 조씨를 구인했다. 조씨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한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8일 오전 부산에서 조씨를 강제 구인해 압송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의료진 등을 통해 조씨에 대한 건강 상태를 확인했다"며 "영장심사를 받는 데 무리가 없다고 판단돼 구인영장을 집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다만 조씨의 영장 심사는 예정됐던 이날 오전 10시 30분에는 열리지 못했다. 법원 측은 "조씨의 도착 시간 등을 고려해 별도의 심사 일정을 잡겠다"고 했다.


조씨는 웅동학원의 사무국장을 지내면서 교사를 채용하는 대가로 뒷돈 2억원 가량을 받은 혐의 등을 받는다. 조씨에게 돈을 전달한 박모씨와 조모씨 등 2명은 앞서 구속됐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검찰 조사에서 조씨는 이들에게 관련 자료를 폐기하고 해외로 나갔다 오라고 지시했다는 증거와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1명은 한 달 가량 해외로 도피했다가 귀국했다고 한다. 이에 검찰은 조씨에게 증거인멸을 교사한 혐의도 적용한 상태다. 조씨의 구속 여부는 이날 밤늦게 결정될 예정이다.


한편 앞서 조 장관의 아내인 정경심 동양대학 교수도 3일 검찰의 조사를 받다 어지럼증을 호소해 중도 귀가한 바 있다. 이어 4일에는 병원에 입원하기도 했다.


법조계에서는 건강상의 문제를 호소하며 사실상 검찰의 수사 속도를 늦추려고 한다는 시각이 많다. 수사가 길어질수록 사건에 대한 피로도가 누적되면서 여론의 관심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건강 문제를 강조해 최대한 구속을 피하려고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인사이트지난달 27일 백팩을 메고 검찰에 출두하는 조국 장관의 동생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