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백만 원짜리 명품백' 들고 음방 출근하는 '트와이스' 멤버들 클라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그룹 트와이스가 스케일이 다른 출근길 모습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달 27일 트와이스는 KBS2 '뮤직뱅크' 녹화를 위해 서울 여의도 신관 공개홀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컴백 무대에 앞서 팬들과 취재진 앞에선 트와이스는 이른 아침에도 굴욕 없는 미모를 과시했다.


눈부신 이들의 미모만큼이나 시선을 사로잡는 것이 있었으니, 바로 멤버들이 들고 나선 가방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채영을 제외한 사나, 모모, 지효, 나연, 다현, 정연, 쯔위는 각자 다른 명품 브랜드의 가방을 들고 포토월에 섰다.


쯔위는 디올의 레이디백, 정연은 입생로랑 선셋백을 들고 손가락 하트 포즈를 취해 보였다.


이어 다현은 명품 브랜드 미우미우의 미우 컨피덴셜 마테라세 백을, 나연은 베르사체의 트리뷰트 백을 들고 미소를 지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지효와 모모 역시 각각 발렌티노의 브이 슬링백, 오프화이트의 숄더백을 들고 반가운 인사를 건넸다.


마지막으로 멤버 사나는 디올의 새들백을 어깨에 걸친 채 팬들을 향해 사랑스러운 손인사를 전했다.


이날 트와이스 멤버들의 모습을 본 누리꾼은 "각자에게 딱 어울리는 디자인이다", "브랜드 모델로 써도 찰떡이겠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