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40일 앞둔 수험생들이 참고해야 할 '등록금'이 가장 비싼 대학교 TOP10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원하는 대학교 입학을 위해 수능을 준비하고 있는 고3 학생들.


수능을 잘보더라도 이들을 기다리고 있는 무시무시한 것이 있다. 바로 '등록금'이다.


보통 2월 초부터 내기 시작하는 대학교 등록금은 한 번에 수백만원이 빠져나가기 때문에 새내기들에게는 엄청난 부담으로 다가온다.


이런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정부가 나서 등록금 동결, 장학금, 카드 납부 등 다양한 개선책을 내놨지만 여전히 무거운 짐이다. 


과연 전국에서 등록금이 가장 비싼 대학은 어디일까.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3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서영교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2019년도 전체 4년제 대학교 등록금 순위'를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전국 193개 4년제 대학 중 올해 가장 등록금이 비싼 대학은 경기도 시흥에 있는 한국산업기술대였다. 


한국산업기술대의 1년 등록금은 899만 5,000원이다. 이어 연세대(892만8,000원), 신한대(866만3,000원), 이화여대(863만4,000원), 추계예술대(852만9,000원) 순으로 연 등록금이 비쌌다.


뒤이어 등록금이 비싼 대학 6위는 을지대학교 (849만5,000원), 7위는 한국항공대학교(846만7,000원), 8위는 한양대학교(845만8,000원), 9위는 성균관대학교(837만3,000원), 10위는 홍익대학교(832만2,000원)가 차지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렇다면 등록금이 가장 저렴한 곳은 어딜까. 바로 전라남도 나주에 위치한 광주가톨릭대학교다. 광주가톨릭대학교는 등록금이 무료다.


이어 중앙승가대(176만원), 영산선학대학교(200만원), 서울시립대학교(239만1,000원), 부산교육대학교(302만4,000원) 순으로 등록금이 저렴하다.


공개된 등록금만 봤을 때 학비가 가장 저렴한 중앙승가대(광주가톨릭대 제외)의 등록금이면 한국산업기술대를 약 5년간 다닐 수 있는 셈이다.


서 의원은 "학교별 등록금 차이가 교육 기회 차별로 이어지지 않을까 우려된다"며 "교육부는 더욱 적극적으로 진정한 반값등록금 실현을 위해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