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스어필로 돈 벌 때는 언제고"···가부장제 비판글 '좋아요' 눌렀다가 상욕먹고 있는 조이

인사이트사진 제공 = 에스쁘아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그룹 레드벨벳 조이가 칼럼니스트 겸 방송인 곽정은의 게시물에 '좋아요'를 눌렀다는 이유로 비난을 듣고 있다.


최근 조이는 곽정은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게시물에 '좋아요'를 눌렀다.


해당 게시물은 곽정은의 책 '혼자여서 괜찮은 하루'를 일부 발췌한 내용으로 결혼 후 여성에게 강요되는 희생을 지적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곽정은은 해당 책에서 '남성 가사분담률 경제개발협력기구(OECD) 최하위', '한국 여성 독박육아', '경력 단절' 등을 언급하며 여전히 육아, 가사가 결혼하면 여자가 감당해야 하는 것으로 여겨진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Instagram 'kwak.jungeun.live'


지난달 27일 올라온 해당 게시물은 좋아요 2500여 개 이상을 받으며 많은 여성에게 공감을 샀다.


그러나 이후 조이가 해당 게시물에 '좋아요'를 눌렀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누리꾼 사이에서는 "조이가 페미니즘을 선언했다"며 비판이 일고 있다.


이들은 "섹스어필로 돈 버는 애들이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 "훌러덩 벗고 엉덩이 흔들 때는 언제고"라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인사이트Instagram '_imyour_joy'


반면 해당 게시물을 눌렀다는 이유로 페미니즘을 지지한다고 보기도 어렵고 지지한다고 해도 비판을 받아야 하냐는 의견도 많다.


한편 여자 연예인이 페미니즘과 연관됐다는 이유로 비난을 듣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같은 멤버인 아이린 또한 소설 '82년생 김지영'을 감명 깊게 읽었다고 했다가 일부 누리꾼의 뭇매를 맞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