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여행 가는 버스서 5일 묵은 '대변 지려버린' 담임쌤 배려한(?) 반장의 대처법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6년 전 보조 담당자로 수학여행 가는 버스에 올라탔던 한 여교사.


담임 교사의 일을 맡았다는 부담감에 변비가 찾아온 그녀는 수학여행을 이틀 앞두고 변비약을 복용하기 시작했다.


고작 토끼똥 몇 알만으로 배변을 해결하던 그녀는 수학여행 당일에도 변비약을 복용하고 학교로 향했다.


결국 그녀는 그 버스 안에서 일을 저지르고 말았다. 5일간 묵은 변들이 항문을 뚫고 나온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천둥이 쳤습니다. 모든 폭풍우와 허리케인이 제 뱃속을 탐방하기 시작했습니다. 티라노사우루스 무리가 울부짖는 소리였습니다"


그날을 회상하며 자신의 회고록(?)을 적었던 여교사. 이 글이 화제가 되면서 당시 버스 안에 있었다는 한 학생의 증언글까지 올라왔다.


사고(?) 당시 중학교 3학년이었다는 학생은 "어느덧 대학생 3학년이 됐다"며 "우연히 페이스북 글을 보고 선생님에게 연락을 드렸다. 덕분에 친구들과 다 같이 뵙기로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그때 자고 있었는데 쿠르릉하는 굉음에 깼다. 처음에는 상황 파악이 안 돼서 친구들과 함께 범인을 색출하고 있었는데 그 소리가 자꾸 앞쪽에서 났다"며 상황을 회상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


선생님의 예상대로 학생들은 눈치가 빨랐고 이들은 카카오톡 단체방을 통해 '자는 척'하기로 합의했다. 그 중심에는 '반장'이 있었다.


반장은 선생님이 대변 뒤처리를 하러 뛰어갈 때 도와주겠다며 나가려는 학생들을 말렸다.


이어 창문을 열어 환기를 시키고 선생님이 돌아오자 다시 '자는 척'하라고 지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ABCs of Death'


"이 사건을 무덤까지 가지고 가자고 약속도 했다"며 선생님 앞에서 아무렇지 않게 행동하자고 '의리'의 약속까지 했다는 학생들.


끝으로 이 학생은 "졸업할 때 변비약 먹지 말라고 덕담도 해주셨다. 그때는 왜 그러셨을까 했는데... 진짜 좋은 선생님이었다"라며 훈훈하게(?) 글을 마무리했다.


아래는 해당 학생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남긴 글 전문이다.


현재 난리난 그 수학여행 버스에서 똥 지린 교사 썰.. 그 당시 선생님 반이었던 학생입니다 중3때 있었던 일인데 어느덧 대학교 3학년이네요ㅋㅋㅋ


페북까지 퍼진 그 썰 보고 놀라서 쌤께 연락드렸는데 연락한게 한두명이 아니더라구요 덕분에 그때 반애들이랑 다시 연락해서 쌤 찾아뵙기로 했습니당ㅋㅋ

쌤은 진짜 그 글에서 언급하셨듯이 저희랑 엄청 스스럼없이 지내셨어요! 학교 외적으로도 만나서 자주 뭐 사주시고 졸업하고도 연락 계속 하구 진짜 좋은 쌤이셨어요ㅠㅠ 가끔 팩폭날리고 너무 쿨하셨기도 하셨지만?ㅋㅋㅋㅋ 그래도 그런 성격 덕분에 그 일에 대해서도 별 탈 없으시더라구요


물론.. 졸업하고 쌤 찾아뵈러 갔는데 전근가셨다해서 진짜 힘드셨겠구나 싶었지만요...

6년이나 지난 일이긴 하지만 사실 저희에겐 좀 충격적인 일이었어서 생생하게 기억..나요... 쌤 ㅈㅅ... 전 그때 자고있었고 무슨 쿠르릉 하는 굉음에 깼는데 그... 소리였어요ㅠㅠㅋㅋㅋ 애들 다 처음엔 상황파악 안돼서 누군지 범인 색출하고 있었는데 저 앞에서 계속 소리가 들리더라구요... 애들끼리 서로 엄청 눈치보다가 반장이 저희끼리 있던 반톡에 그냥 닥치고 자는척하라고 톡보내서ㅋㅋㅋㅋㅋ 애들 다 입으로 숨쉬면서 눈 질끈 감고있었어요ㅠㅠ 그 냄새... 쌤 표현이 맞는듯... 모든 음식을 섞어 300년 방치한냄새?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ㄱㅋㄱ 한 10분? 20분? 그러고 있다가 버스 멈추자마자 쌤이 달려나가시는데 몇몇 여자애들이 도와준다고 나가려하는거 반장이 닥치고 앉아서 창문이나 열라고해서 급 환기...


그때 반장 참 잘 뽑았던거같아요ㅋㅋㅋㅋ


향수 계속 뿌리다가 쌤이 검은 비닐봉지 여러개 놔두고 걸어오시는거보고 한명이

"야!!!! 다 자는척해!!!!" ㅋㅋㅋ

수학여행 가서도 애들하고 최대한 아무렇지 않게 평소처럼 행동하자고했는데 저희도 모르게 쌤 피했었나봐요ㅠㅠ 그리고 이 일 진짜 다같이 닥치고 무덤까지 가져가자고했는데 누가 소문냈는지...참...

아 그리구 쌤... 차마 말씀 못드렸었는데 그때 휴게소에서 그 화장실에 저 포함 반애들 다여섯명? 정도.. 있었어요... 쌤 방귀소리 듣고 얼른 나왔어요.. 그땐 너무 우렁차서 잘 해결하신줄 알았었는뎅ㅠㅠ....................


그래도 계속 교사 해주시는 선생님한테 너무 감사했어요.. 리스펙


그 후로도 자주 연락하고 몇번 뵈고 그랬는데 진짜 아무렇지도 않아하시더라구요ㅋㅋ 졸업할때 저희한테 변비약 먹지 말라고 덕담해주시고 ㅜㅋㅋㅋㅋㅋㅋ 그땐 왜지? 했는데 알고보니 변비약때문에 생긴 일이었군요.. 진짜 좋은 쌤이었어요♡

쌤한테 허락받고 올립니당ㅋㅋ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