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뮤' 이찬혁 "내 동생 군대 면회, 난리 날 줄 알았는데 안났다"

인사이트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공익 판정을 받았음에도 해병대에 자원입대해 화제를 모았던 악뮤 이찬혁.


그가 동생 이수현이 면회를 왔을 때 발생했던 재밌는 일화를 언급했다.


지난 1일 방송된 SBS 파워FM 라디오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게스트로 악뮤와 배우 오지호가 출연했다.


이날 이찬혁은 동생 이수현이 군대에 방문했을 당시의 에피소드를 털어놓으며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DJ 김태균이 먼저 이찬혁에게 "동생이 찾아가면 군대에서 난리 나지 않았냐"고 물었다.


이에 이찬혁은 "안 났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수현도 "나도 난리 날 거라 생각했는데 안 났다"고 솔직히 고백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수현은 "다들 각 잡힌 상태로 계셨다. 가끔 고위분들이 오셔서 사인받아 가는 정도였다"며 반응이 소소했다고 회상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코스모폴리탄


이찬혁은 "솔직히 수현이를 좋아한다는 선임도 있었고 팬도 많았다. 하지만 다들 티를 잘 내지 않았다"며 동생을 위로해줬다.


이찬혁과 이수현은 지난달 25일 2년 만에 3번째 정규앨범 '항해'를 발매하며 컴백했다.


악뮤의 타이틀곡 '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널 사랑하는 거지'는 멜론, 벅스, 네이버뮤직 등 음원사이트에서 상위권에 랭크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악뮤의 수록곡 '뱃노래', '달', '밤 끝없는 밤', '더 사랑해줄걸', '고래' 등도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